소노라 송신소

전진훈의 역설

일본 2017.01.02 21:18 by 소노라

1941년 1월 8일 당시 육군 대신이던 도조 히데키는 전진훈을 공포한다. 특히, 전진훈 2장 8조에는 살아서 포로가 되는 치욕을 당하지 말라고 되어 있다.


1945년 9월, 도조는 자신에 대한 체포 명령이 내려지자 권총 자살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당시에도 이와 관련해 논란이 많았다. 첫째는 그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점이다. 패전 각의에 서명한 아나미 고레치카 육군대신이 8월 15일 새벽에 할복 자살한 점을 고려할 때, 도조의 자살 시도는 뒤늦은 감이 있었다. 무엇보다도 이것이 지탄받았던 큰 이유는 도조가 칼로 할복 자살한 것이 아니라 권총으로 자살을 시도했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가슴을 권총으로 쏘았다는 점이 큰 지탄의 이유가 되었다. 일각에서는 도조가 진심으로 자살할 마음은 없고, 그저 보여 주기 위해 총을 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이후, 도조 히데키는 병원에서 (미군 병사의)수혈과 치료를 받았다. 여기서 그는 미국식 민주주의를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신고

'일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진훈의 역설  (0) 2017.01.02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2) 2016.08.18
전범은 우리가 직접 처벌한다  (0) 2016.08.14
대명강하  (0) 2016.08.13
군부대신 현역무관제  (0) 2016.08.12
가타야마 내각  (0) 2016.08.10
1 2 3 4 5 6 ··· 1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N
항공송신소 (1)
비공개 (0)
일반 (0)
서평 (3)N
일본 (10)
중국 (3)
국제정치 (2)